맘스쿨

생태체험 | 양평 큰 삼촌네 고구마 심기 체험

등록일 2010-06-28 09:42

조회수 1,184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아이들이 흙을 모르며 살아온지 오래되었다.

원색으로 충만한 녹색의 잎사귀를 보지 못하고 아스라히 일어나는 흙먼지에 마음을 뺏기지도 못하며 푸른 하늘 아래로 흩날리는 햇살의 아름다움도 모르고 그 자유로움도, 매미의 울음 소리도, 잠자리의 날개 소리도 모른다.

 

팍팍한 아스팔트 위를 단단한 신발에 의지해 걸어다니게 하고 좋은 음식과 따뜻한 잠자리, 수준 높은 교육 만으로 '온전한'아이를 기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이제 그 안일한 생각을 버려야 한다. 자연은 아이의 감수성 아득한 곳에 침투하여 그 마음을 깊게 물들이고 그 아이는 도시의 그 누구보다 충만한 아이가 되기에.

 

양평 큰 삼촌네 고구마 심기 체험.

오늘, 획일화 되고 모든 것으로부터 차단된 도시에서 아이를 잠시라도 벗어나게 하려면, 지금 떠나라.

 

 

뜨거운 여름 햇살을 두려워 할 필요없다. 우리는 충분히 자외선을 막을 수 있는 첨단 화장품을 알고 있고 양산이나 손수건 같은 편리한 도구도 있지 않은가.

 

우선 고구마 심기 체험을 하기 전 섶다리 부터 건너보자.

흔들흔들. 조금 무섭다.

 

 

섶다리를 건너면 본격적인 고구마 심기에 돌입이다.

우선 설명을 잘 듣고 길게 그어진 밭에 고구마를 심으면 된다.

고구마를 심는 방법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으며, 너무 간격을 조밀하게 심으면 곤란하다.

그리고 장갑은 꼭 챙겨가도록 하자. 안 가져가면 현장에서 구입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고구마 심기는 아이에게 일임시켜 보는 것도 충분히 괜찮은 방법이다.

그리고 고구마를 다 심으면 닭 백숙을 먹을 수 있다.

꽤 맛있으니 반드시 먹어볼 수 있도록 한다.

 

 

자연은 언제나 한 가지다.

한 가지로 우리에게 서서 많은 것을 가르쳐 주지만 실제로 다가서지 않으면 우리는 아무것도 배울 수 없다.

 

바로 내 아이에게, 흙 내음을 알게 하고 고구마을 심게하여 그 자연의 풍성함을 기대하게 해 보자.

매일 그럴 필요는 없다.

자연과 함께 하는 것은 순간이면 족하기 때문이다.

 

 

추신

고구마 심기 체험이 끝나면 물놀이 타임도 주어진다.

경우에 따라서는 아이들이 더 좋아하는 부분이기에 튜브와 수영복을 꼭 챙겨오길 바란다.

안전한 계곡에서 수 명의 안전요원이 눈을 번득이고 있고, 연령별로 놀 수 있는 풀 장도 마련되어 있으며 구명조끼도 제공한다.

 

 

 

 

요기 확인해 보세요~!

http://www.momschool.co.kr/mommake/contents_gubun_view.php?same_uno=25313

목록

DreamMiz

  • 상호명:(주)드림미즈 대표이사:천선아 개인정보관리책임:조양래 사업자 등록번호:101-81-54206 벤처 인증:제20170110344호
  • 통신판매신고:제 2017-서울용산-0809호 기술혁신기업 이노비즈 인증:제 R8012-1870호 직업정보제공사업:서울서부 제 2017-10호
  • 지식·인력개발사업관련평생교육시설:제 지식-118호 유료직업소개사업:중구-유-2010-6호
  • 주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독서당로 46, 한남아이파크 B101호, B102호 (우) 04410 고객지원:02-3668-9791 FAX:02-3676-6141
  • E-mail:[email protected] Copyright (c) 2000-2020 (주)드림미즈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