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쿨

중고등 | [정시 지원 전략] 영어 점수 활용에 따라 합격 유불리 달라진다!

등록일 2019-11-08 09:56

조회수 243

댓글 0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영어 등급별 점수차이로 인한 대학별 유불리 달라져
-영어 외 영역 반영비율 따져봐야
-"수능 이후 대학별 영어 평가 방법 토대로 내게 유리한 전략 세워야"

올해로 시행 3번째를 맞은 '영어 절대평가' 2018학년도부터 도입돼 아직 초기 단계이다 보니 이를 주관하는 평가원 역시 매 시험마다 난이도 조절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따라서 수험생들은 영어 난이도를 생각하기 보다 일정 수준의 점수 확보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이는 정시 지원에 있어 하나의 전략으로 활용해볼 수도 있을 것이다. 지금부터 영어 점수에 따른 합격 유불리를 살펴보고 이를 토대로 내게 유리한 대입 전략을 설계해보자. 

수능 반영 비율 vs 가감점에 따른 유불리
영어의 활용 기준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먼저 수능 반영 비율에 영어를 포함시키거나 영어를 반영하지 않는 대학을 등급별로 가산 혹은 감산한다. 가감점을 하는 대학은 올해 18개교로 가톨릭대, 고려대, 서강대, 서울교대, 서울대, 성균관대, 중앙대 등이 있다.

사실상 가감점을 활용하는 대학은 일부이고 대부분은 수능 반영 비율에 영어가 포함된다. 이 경우 영어 등급별 점수에 반영 비율이 더해지기 때문에 점수 차이가 더 크게 벌어질 수 있고 이를 어떻게 활용하는가에 따라 전략적인 지원이 가능하다.

? 2020학년도 가감점 적용 대학

*출처:2020학년도 대입정보 119(2019.10.29확인)

영어 등급별 점수차이로 인한 대학간 유불리
영어 평가 방법은 먼저 영어의 등급별 점수를 매긴 후 위에서 언급한 것과 같이 반영 비율을 적용하거나 총점에서 가감점을 하게 된다. 그렇기에 영어 등급별 점수는 실질적인 감점 수준을 보여주며 대학마다 배점 체계가 다르기 때문에 이에 따른 유불리가 달라질 수 있다.

대표적으로 연세대와 고려대의 경우 지원풀(Pool)이 비슷한 대학임에도 영어 활용 방법에서는 큰 차이를 보인다. 고려대의 경우 등급별 점수 차이가 적고 총점에서 감점하는 형식을 취하기에 상대적으로 영어의 영향력이 작은 편이다.

반면 연세대는 1등급과 2등급의 점수 차이가 무려 5점이며 이를 수능 반영 비율에 포함시키다 보니, 2등급부터는 지원이 다소 어려워질 수 있다. 그렇기에 비슷한 성적대라 해도 영어 과목에서 2등급을 받았다면 연세대보다는 고려대 지원을 우선할 수밖에 없다.

이외에도 올해 영어 점수 체계에 변화를 준 대학이 있다. 먼저 이화여대의 경우 2019학년에는 영어 등급간 점수 차이를 10점으로 두었지만 올해는 5점(총점(100점)을 250점으로 환산해 계산)으로 급간 점수를 완화했다.

반면 중앙대의 경우 가산 점수가 20점에서 100점으로 변경됐으며 작년의 경우 1등급과 2등급의 점수 차이 0.5점에 불가했지만 올해는 5점으로 급간 점수가 강화됐다.

? 2020학년도 일부 대학 영어 등급별 점수

*각 대학 모집요강 참고(2019.10.29)

영어 외 영역 반영비율에 따른 유불리
반영 비율은 결국 파이를 나누는 것과 같아, 한 영역의 비율이 작아지면 다른 영역의 비율은 커질 수밖에 없다. 특히 영어가 절대평가되면서 많은 대학이 영어의 반영 비율을 줄였고 그로 인해 다른 영역의 비중이 커지게 됐다. 때문에 수험생들은 영어 뿐만 아니라 다른 영역의 비중이 어떻게 바뀌었는지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

대표적으로 경희대는 영어의 반영 비중이 15%로 작은 반면 인문계열은 국어영역이 35%로 상대적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며 사회계열은 수학의 비중(35%)이 높은 편이다. 다음 한양대의 경우 영어 반영 비율은 10%에 불과하지만 자연 계열의 경우 수학, 과탐 영역이 35%로 굉장히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와 반대로 영어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커, 다른 영역을 커버할 수 있는 대학도 있다. 이화여대, 홍익대 인문의 경우 전 영역을 25%씩 반영하기 때문에 영어 외 영역이 조금 취약하더라도 지원을 고려해볼 수 있다.

? 2020학년도 일부 대학 영역별 반영 비율

*건국대, 경희대 한국사 5% 반영/각 대학 모집요강 참고(2019.10.29)

"수능 이후 대학별 영어 평가 방법 토대로 내게 유리한 전략 세워야"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 팀장은 “영어를 활용하는 방식이 대학마다 다르다 보니, 그 차이에서 나타나는 유불리를 잘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고려대와 연세대와 같이 지원풀이 비슷해도 영어 평가 방법에 따라 지원 대학이 달라질 수 있다. 그렇기에 수능 이후 영어의 활용 방법, 반영 비율 등을 토대로 자신에게 유리한 전략을 세워볼 수 있도록 하라.”고 조언했다.

*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931

목록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DreamMiz

  • 상호명:(주)드림미즈 대표이사:천선아 개인정보관리책임:조양래 사업자 등록번호:101-81-54206 벤처 인증:제20170110344호
  • 통신판매신고:제 2017-서울용산-0809호 기술혁신기업 이노비즈 인증:제 R8012-1870호 직업정보제공사업:서울서부 제 2017-10호
  • 지식·인력개발사업관련평생교육시설:제 지식-118호 유료직업소개사업:중구-유-2010-6호
  • 주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독서당로 46, 한남아이파크 B101호, B102호 (우) 04410 고객지원:02-3668-9791 FAX:02-3676-6141
  • E-mail:momschool@dreammiz.com Copyright (c) 2000-2019 (주)드림미즈All rights reserved